게임의 역사로 보는 스모

1 년 전에

경기가 아주 길고 신중한 이 일본의 전통 스포츠를 비디오 게임에서 만나보세요.

스모는 일본 전통의 전투 스포츠로, 주로 일본 내에서만 행해집니다. 이상하게도, 온라인 게임이 존재하지 않았던 시절에, 스모 비디오게임이 일본에서 개발되었습니다. 나머지 세계에서, 격투 스포츠 게임이라 하면 복싱, 레슬링 또는 길거리 싸움이 전부였으며, 유일한 아시아 전투 스포츠는 가라데 뿐이었습니다.

1984년 아케이드에서 처음으로 스모게임을 플레이 할 수 있었습니다. 지금은 존재하지 않는 테크노스 재팬 이라는 회사가 일본에서Shusse Ōzumō 라는 게임을 개발 및 배포 하였습니다. 추후, 게임은Arcade Archives에 의해 플레이스테이션 4에 도입되었습니다. 게임의 목표는 스포츠와 같습니다: 적을 원 밖으로 밀어내는 것입니다. 하지만, 유일하게 다른점은, 챔피언십 형태가 아니라, 총세개로 이루어진 전투에서 적어도 2개를 승리하여 계속 플레이 해 나가는 방식으로 구성되었다는 점 입니다.

일본만의 독점적인 게임이었기 때문에, 오직 일본어로만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사실, 게임의 제목 또한 일본어로 되어있었습니다. 단어Ōzumō(오주모) 또는Oozumou(오우-주모우-)는 일본어로 스모를 의미합니다. 하지만, 1985년에, 8비트 컴퓨터인 코모도어64덕분에, 호주 회사인 홈 엔터테인먼트 서플라이어 (HES) 에 의해 배포된 게임Sumo Wrestlers가 미국 및 유럽에서도 이용 가능 하게 되었습니다.

1987년에, 일본 비디오 게임 출판사인 테크모가Tsuppari Ōzumō 라고 불리는 스모를 주제로한 작은 게임 시리즈를 개발했습니다. 이 게임은 오직 8비트 콘솔 닌텐도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NES) 에서만 이용 가능했으며, 역시 일본에만 독점적으로 출시되었습니다. 2007년에, Wii, 닌텐도 3DS 및 Wii U를 위한 클래식 게임 다운로드 서비스인 닌텐도의 버추얼 콘솔 Wii 사용자들도 게임을 이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2014년부터, Wii U 에서도 이용가능 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2009년에, Tsuppari Ōzumō Wii Heya - Eat! Fat! Fight! 라는 이름으로 Wii를 통해 US에 출시되었습니다. Tsuppari Ōzumō 에서, 사용자들은 자신만의 스모 선수를 생성하고 그를 훈련시켜스모 선수 최고의 타이틀인 요코주나(Yokozuna)를 획득하기 위해 여러 경기에서 전투해야 합니다.

유명한 슈퍼 닌텐도의 출시 2년 후인1992년에, 닌텐도는 NES에 더 많은 스모 게임을 출시하였습니다. Ōzumō Tamashi 라는 게임을 출시 하였으며, 이는 타카리 사에 의해 배포되었습니다. 이번에도, 게임은 오직 일본에만 배급되었으나, 1993년 경에, US 사용자들을 위한 게임보이에 일본회사 킨들 이메진 디벨로프 (KID) 에 의해 개발되고 아이막스(I’Max)에 의해 출판된 Sumo Fighter 라는게임이 출시되었습니다. 일본에는 이미 2년전인 1991년에 출시되었습니다.

이 게임의 이야기는 또한 “챔피언십을 획득하기 위한 싸움” 이상입니다: 주요 캐릭터인Bon-chan (오리지널 이름Bontaro Heiseiyama)은Kayo를 구하기 위해 교토로 여행하게 되며 그 과정에서 경험치를 획득하고, 장애물과 싸우며 파워업을 획득하여 스모선수로 성장하게 됩니다.

NES, 슈퍼 닌텐도 및 게임보이용 게임을 제외하고, 닌텐도는 또한 1997년에64 Ōzumō라는 게임을 출판하였으며 1999년에는 닌텐도 64에 속편을 출시하기도 하였습니다. 이 게임은 다이어트 및 트레이닝과 같은 스모 선수 인생에 대한 관점 또한 다루었습니다.역시, 일본에서만 출시되었습니다.

닌텐도 플렛폼 이외에도, 세가 및 플레이스테이션 콘솔에도 스모 게임이 존재하였습니다. 1993년에Kei Sadayasu라는 1991년도 만화에서 영감을 얻은 에니메 시리즈 게임 Aah! Harimanada가 탄생하였습니다. 이 비디오게임은 세가 게임 기어 콘솔을 위해 세가가 직접 개발 및 출시 하였으며 후에 세가 메가 드라이브에도 출시되었습니다. 플레이스테이션 또한 2000년에 일본 전통 스포츠 게임의 기세를 이어 일본에Nippon Sumō Kyōkai라는 게임을 출시하였습니다. 이는 코나미(Konami)에 의해 플레이스테이션 1에배포되었으나 후에 플레이스테이션 2에서도 이용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일년 후, 그들은라고 불리는 비디오게임 시리즈에도 스모 레슬링을 추가하였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2015년, Spritted도 재미있고 독특한 게임을 출시하였습니다. Wrestle Jump: Sumo Fever는 스모 선수로서 사용자들의 능력을 시험하고, 길지만 아주 신중한 스모 비디오게임의 특징을 완벽히 갖추고 있습니다.
작성자 Paula Gil Alonso.

댓글

이 게임이 마음에 드시나요? 능숙하게 잘 플레이 하셨나요? 저희에게 알려주세요!